Bist and Pieces
PHOTOGRAPHER KIM. JEWON X NELL EXHIBITION
잠 못 이루는 밤과 많이 닮아 있다고 생각했다. 심호흡도 해보고, 빗소리를 틀어놓기도 해보고, 배가 고파 그런 건가 싶어 뭔가를 먹어보기도 하지만 여전히 잠들 수 없는 그런 밤. 생각은 비워내려 할수록 쌓여가고, 어느덧 불 꺼진 방에 익숙해져 평소라면 보이지도 않을 깜깜한 방안의 문고리까지 신경에 거슬리는그런 밤. 꺠어 있는 채로 꿈을 꾸게 하는 그 밤과 닮아있다
EXHIBITION HALL
ARTWORK
402, M-TOWER, 31, TTUSEOMRO 1-GIL, SEONGDONG-GU, SEOUL, KOREA
Tel. 82 2 545 5652 | Fax. 82 2 545 5630 | vott@vott.co.kr